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외교

한-중 외교장관회담 결과 발표

12월 중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추진

강경화 장관은 1122일 오후 베이징에서 왕이(Wang Yi, 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이어 만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관련 사항, ·중 관계 발전방향,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5시간에 걸쳐 심도 있고 허심탄회한 논의를 가졌다.



이번 회담 시 양측은 금년 12월 중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추진키로 합의하고, 문 대통령의 방중이 양국 관계 개선 흐름을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데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하였다. 또한, 짧은 준비 기간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도록 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하고 외교당국 등 관계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지난 1031일 한·중 관계 개선 관련 협의 결과 및 최근 양국 정상 간 협의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한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를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 장관은 양국 지도자들이 공감한 대로 양국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정상화시키는 데 전력을 다하기를 희망한다고 하고, 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 중국에서 우리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이 조기에 해소되고 양국 간 인적 교류가 예전처럼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지난 1031일 발표 및 최근 중국 정상이 표명한 입장을 언급하는 한편, 양국 간 제반 분야에서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나가자고 했다.



양 장관은 그간 다자회의 계기 양자회담, 전화통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빈번하고 긴밀한 소통을 이어온 것을 평가하고,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 및 발전을 위해 외교·안보 당국 간 다양한 차원의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고, 그 일환으로 한·중 외교장관 간 수시로 소통할 수 있는 체제도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 양 장관은 최근의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한의 도발 부재 상황을 지속시키는 등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감으로써 내년 2월 및 3월 개최 예정인 평창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평화의 올림픽으로 개최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왕 부장은 중국 측의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대화여건 조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과 지속의지를 표명했다.

강 장관은 중국 측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중 양국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해 나가는 가운데 국면전환 여건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푸잉(Fu Ying, 傅瑩) 전국인민대표대회 외사위원회 주임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한·중 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중 의회 간 교류가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해 왔음을 평가하고, 앞으로 이러한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공감을 같이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