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16.5℃
  • -강릉 -10.0℃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9.4℃
  • -고창 -11.8℃
  • 제주 0.5℃
  • -강화 -15.8℃
  • -보은 -17.8℃
  • -금산 -15.6℃
  • -강진군 -8.5℃
  • -경주시 -10.2℃
  • -거제 -7.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서울/경기/인천/강원

용산구, 8일 한남동에 '용산공예관' 개관



용산구가 민관 협력 사업으로 추진해 온 용산공예관 신축공사를 마치고 오는 8일 오후 2시 공예관 4층 다목적실에서 개관식을 갖는다. 이날 행사는 오후 2시부터 현판제막, 내빈소개, 기념사 및 축사, 유공자 표창, 시루떡 절단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되며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진영 국회의원,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자리한다.


용산공예관은 전통문화 계승과 일자리 창출, 주차문제 해결까지 ‘1석 3조’ 효과를 거두기 위해 조성한 이색 시설이다. 지하 1~3층은 ㈜파리크라상이 운영하는 104면 규모 주차장이다. 파리크라상은 최장 20년간 주차장 무상사용을 조건으로 공예관 건축비 55억원을 부담했다.


1층은 공예품 판매장이다. 공예가들 작품은 물론 전국의 명장 우수 공예품도 함께 판매한다. 전체 470여 품목 1400여점에 이르는 제품을 매장에 비치했다. 2층에는 전문공예가 공방 4개실과 한복·도자기 체험장이 자리했다. 한복·도자기 체험·교육은 지역 주민과 학생, 아동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층에는 ‘공예 배움터’와 짚풀·죽(竹), 한지·종이, 규방·자수, 금속·칠보, 민화·병풍 등 분야별 공방 5개실이 있다. 60세 이상 어르신 공예가들이 이곳에서 작품을 제작하고 후학을 가르친다. 4층은 다목적실과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특히 야외공연장은 공예관의 이색 공간이다. 이곳에서 매봉산 일대를 시원하게 내려다 볼 수 있다. 옥탑 위로는 접이식 어닝을 설치, 햇살과 비바람을 막는다. 
 
구는 어르신 공예가 24명, 도자기 체험강사 1명, 상품 판매직원 2명, 판매 및 교육보조 인력 16명, 임기제공무원 3명 등 총 46개의 공공 일자리를 창출했다. 구는 공예관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용을 만들어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예관 건립은 지난 2015년 구청-파리크라상 간 양해각서(MOU) 체결에서 시작됐다. 2016년 3월 기공식을 가졌으며 2년여 공사 끝에 건물이 제 모습을 갖췄다. 구는 이번 사업으로 2017년 하반기 서울창의상 ‘상생협력’ 부문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공예관은 화~일요일 주 6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