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금)

  • 맑음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2.5℃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5.6℃
  • 맑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2.5℃
  • 맑음보은 9.5℃
  • 구름조금금산 10.4℃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1.1℃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외교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한-폴란드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45분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안제이 두다(Andrzej Duda)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실질협력 심화 및 대북정책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폴란드 독립 100주년을 축하하며,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를 위한 주요 파트너이자 전략적 동반자인 폴란드와 정치경제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해 만족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기업이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이자 거점인 폴란드에 많이 진출해 있다며 앞으로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산업, 방산협력 등을 중심으로 협력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향후 인프라에너지 등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두다 대통령은 폴란드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 이미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한국과 폴란드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만큼 앞으로는 정치, 경제 등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강화해 나가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중립국감독위원회 일원으로 한반도 평화안정에 기여해온 폴란드가 남북대화 재개 환영 성명을 발표하는 등 우리정부의 대북정책을 적극 지지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또한 남북 간 조성된 대화와 화해 분위기가 올림픽 이후에도 지속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로 발전할 수 있도록 폴란드의 지속적인 성원을 당부했다.



이에 두다 대통령은 사람의 생명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 평화가 먼저다UN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돕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내년이 한-폴란드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문 대통령에게 폴란드에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