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1.9℃
  • -강릉 3.4℃
  • 흐림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5.9℃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7.1℃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7.6℃
  • -고창 6.3℃
  • 흐림제주 9.9℃
  • -강화 3.3℃
  • -보은 5.1℃
  • -금산 3.4℃
  • -강진군 7.3℃
  • -경주시 6.0℃
  • -거제 7.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통일

4월말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서 남북 정상회담 합의

북측 한반도 비핵화 의지 분명히 하고, 지속 교류 원해

정의용 수석대북특사(국가안보실장)를 대표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이 평양을 방문해 12일의 일정을 마치고 26일 오후 돌아왔다.

정의용 수석특사는 언론 발표를 통해 방북 기간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4시간 이상을 함께 보내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와 뜻을 전달하고, 남북 간 제반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남북 정상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서로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다.

또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고위인사들과도 이러한 남북 정상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들에 관해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사안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정의용 수석특사는 밝혔다.

다음은 정의용 수석특사의 방북 결과 발표문이다.

 

 

1. 남과 북은 4월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하였습니다.

2.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간 Hot Line을 설치하기로 하였으며, 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하였습니다.

3.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였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하였습니다.

4.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하였습니다.

5.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하였습니다.

6.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하였습니다.

정부는 이번 대북 특사단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북한과의 실무 협의 등을 통해 이번에 합의된 사안들을 이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곧 이어 서훈 국정원장 등과 함께 이번 방북 결과를 위해 설명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합니다.

또한 저는 미국에 이어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하고 서훈 국정원장은 일본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바탕으로 남북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