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조금서울 16.9℃
  • 연무대전 15.6℃
  • 연무대구 16.3℃
  • 흐림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6.1℃
  • 연무부산 16.5℃
  • 흐림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3.9℃
  • 흐림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금호타이어 김종호 회장, 노조 고공농성장 방문해 대화 제안



금호타이어 김종호 회장(대표이사)이 12일 노조의 고공농성장(광산구 영광통사거리)을 방문해 노조 집행부를 만나 대화를 제안했다. 김종호 회장은 이날 오후 전대진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과 함께 크레인을 이용해 농성장을 직접 올라가서 농성 중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났다.

 

김 회장은 현재 회사가 처한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법정관리는 무조건 막아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농성을 풀고 내려와 대화를 통해 함께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또 김 회장은 지난 주말 직접 채권단과 함께 중국 더블스타를 방문해 차이용선 회장 등을 만나 확인한 사실과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김 회장은 더블스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의 독립경영, 3승계(고용보장, 노동조합, 단체협약), 국내공장 투자 등에 대한 회사의 핵심 요구사항을 더블스타에 전달했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김종호 회장은 “지금은 금호타이어가 처한 현실을 노사가 냉철하게 바라보고 대화를 통해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며 “안타깝게도 현재 회사는 자력으로는 정상화가 불가능하고 외부 자본 유치와 채권단의 지원이 있어야만 법정관리를 피하고 정상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은 노사가 주어진 현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7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도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해 이미 채권단의 해외 매각 방침과 정상화에 대한 원칙이 확고하기 때문에 주어진 모든 현실을 인정한 상태에서 논의의 틀을 바꾸고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