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수)

  • -동두천 15.1℃
  • -강릉 18.7℃
  • 흐림서울 14.6℃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6.0℃
  • -고창 16.3℃
  • 맑음제주 17.8℃
  • -강화 12.9℃
  • -보은 10.2℃
  • -금산 10.9℃
  • -강진군 10.2℃
  • -경주시 11.4℃
  • -거제 14.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교육부, 교장공모제 개선 방안 확정



교육부는 “교장공모제 개선을 위한 「교육공무원임용령」 일부개정령안이 3월 13일(화)에 열린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라고 밝혔다.


교장공모제 개선 방안의 주요 내용은 교육경력 15년 이상인 교원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학교를 현행 신청 학교의 15% 이내에서 50%까지로 확대한다. 특히, 신청 학교가 1개라도 해당 학교에서 실시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학교공모교장심사위원회 위원 구성 비율 및 방법을 법령에 명시하고, 학부모, 교원, 지역위원을 고르게 구성하여 학교 구성원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였다.


심사가 끝난 후 학교 및 교육청심사위원회 위원 명단을 공개하도록 하여 심사의 투명성 및 공정성을 제고하였다. 아울러 시‧도에서 안정적으로 교장공모제를 운영할 수 있도록 각 시‧도교육청 결원 교장의 1/3~2/3 범위에서 교장공모제를 실시하도록 한 현행 권고 사항은 유지한다.


교장공모제는 ’07년 시범운영을 통해 도입되었으나, 그동안 자율학교 등에서 교육경력 15년 이상인 교원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학교가 신청 학교의 15% 이내로 제한되어, 교장자격증 미소지자가 임용된 내부형 공모제 사례는 56개교로 전체 국‧공립학교(9,955교) 중 0.6%에 불과한 실정이었다. 


이에 작년 12월, 교육부는 교장공모제 개선 방안을 발표하였으며, 이를 위해 「교육공무원임용령」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교육부는 「교육공무원임용령」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이후 법제처 통합입법예고시스템, 공문, 팩스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였다. 


반면, 내부형 교장공모제 확대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교육부는 “학교구성원이 원하는 유능한 교사가 교장으로 임용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라는 국정과제의 취지는 살리면서, 급격한 변화에 따른 교육 현장의 혼란 및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교육공무원임용령」을 개정하고 개선 방안을 확정한 것이다.


이번 개정령안에는 공무상 사망자와 공무상 부상 또는 질병으로 인하여 휴직 중인 교육공무원이 명예퇴직 시에 특별승진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