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0℃
  • 구름조금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2℃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6.7℃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2.8℃
  • 흐림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한-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수교 50주년 문화예술 행사 개최

남아프리카 3개국에서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교류 사업 진행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한국과 보츠와나, 한국과 에스와티니 왕국의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731()부터 87()까지 남아프리카 3개국(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왕국)에서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한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이 주관한 이번 행사에서는 창작 무용과 국악, 태권도, 현지 대표 예술단과의 합동 공연 등을 통해 50년 수교를 축하하고 지속적인 우호 관계를 다진다. 주남아공대한민국대사관, 한국예술종합학교, 국기원, 숙명여자대학교 박물관, 남아공 국립 디트송 문화사 박물관(Ditsong National Museum of Cultural History) 등 다수의 문화예술기관들이 행사에 함께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과 아프리카 3개국이 문화로 하나 되는 기회를 마련하고 현지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으로 이루어진다.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은 즉흥 춤과 노래가 발달한 아프리카 문화예술을 감안해 창작 무용 공연을 선보이고, 청년 국악 그룹 이상은 한국 전통음악을 현지 맞춤형 공연으로 준비한다. 또한 남아프리카 3개국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대표 노래를 국악기로 재해석하고 남아공을 대표하는 현지 공연단과도 협연해 양국 상호 문화 이해도를 높인다.


남아공과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왕국은 각국의 전통 무용 공연을 선사하고, 특히 남아공과 보츠와나에서는 남아프리카 전통 민요인 쇼쇼로자(shosholoza)’를 한국 전통악기로 새롭게 편곡해 음악으로 양국이 하나 되는 무대를 만든다.


한국의 문화예술 콘텐츠 분야 중에 남아공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태권도 공연도 이어진다. 국기원의 태권도 시범공연과 함께 에스와티니 왕국에서는 현지에서 태권도를 배우고 있는 아프리카 청년들이 직접 공연을 펼친다. 태권도는 문화와 스포츠를 기반으로 아프리카와 동반 협력하는 대한민국 브랜드 이미지 확립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올해 수교 50주년이 되는 보츠와나는 세계적인 다이아몬드 생산 국가로서 우리나라와 19684월 수교를 맺은 이래 경제, 교육,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등 다방면에 걸쳐 협력해 왔다. 아프리카의 유일한 왕정국가인 에스와티니 왕국은 우리나라와 196811월에 수교한 이래 우호관계를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독립 50주년을 기념해 국명을 스와질랜드에서 에스와티니 왕국으로 변경했다.


남아공에서는 매년 8월을 여성의 달로, 89일을 여성의 날로 제정해 한 달 동안 여성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이를 기념해 한국(숙명여자대학교 박물관)과 남아공은 처음으로 공동 기획한 수교 기념행사 -남아공 여성문화전725()부터 826()까지 남아공 국립 디트송 문화사 박물관에서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과 아프리카 여성의 생활과 삶을 보여주는 가구, 의복, 전통 자수로 만든 다양한 장식품과 소품 등 문화재와 유물들을 소개한다. 725() 개막식 당일에는 남아공 예술문화부 장관, 남아공 국립 디트송 문화사 박물관장, 외교단, 기자 등 현지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작년 9월부터 시행한 <국제문화교류진흥법>을 바탕으로 올해 수교기념 국제문화교류 행사의 총괄 사업명을 문화로 연결한다’(Culture_Connected)로 정했다. 첫 번째 시도인 이번 행사를 통해 그동안 한국 문화를 소개할 기회가 부족했던 남아프리카에 다양한 문화, 예술, 콘텐츠 경험을 제공하고, 이를 계기로 한국문화 수요의 저변을 확대하고 아프리카와의 문화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