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1.0℃
  • 구름조금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교육/노동

한국‧독일 교원, 분단의 현장을 함께 걷는다

평화통일교육 교원연수, 서울과 DMZ에서 열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가 주최하고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과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하는 한국-독일 교원교류 연수가 ‘통일 전후 사회통합과 학교교육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8월 8일(수)~10일(금) 서울 및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생태평화공원에서 실시된다.


한독 교원 교류는 지난 ’14년부터 독일의 사례를 통해 평화통일, 민주시민교육의 시사점을 얻기 위해 독일주교육문화부장관협의체(KMK)의 후원을 받아 매년 추진하고 있다. 그 동안 교원 교류는 독일 현지 탐방 중심으로 실시해왔는데, 올해부터는 독일 교원을 초청하여 현장 교원의 참여의 폭을 확대하고 분단의 현장을 체험하면서, 독일 사례를 통해 통일을 대비한 교육을 모색한다.

연수과정은 △ 주제강의 및 토론 △ 현장체험(DMZ 생태평화공원) △ 사례 발표 : 독일 통일 전후 초·중등 교실문화와 수업, 활동중심 통일교육 수업의 실제 △ 종합 토론 등 총 15시간으로 이루어진다.   
 
초 ‧중등학교 급별로 나누어 독일 교실 문화와 수업 등에 대한 사례 공유를 통해 통일 전후의 교육에 대한 시사점을 얻고 학교평화통일교육의 방향을 모색한다. 특히 연수 둘째 날(9일)에는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한 DMZ 생태평화공원에서 독일 교원들과 함께 평화와 공존의 시선으로 한반도의 분단현장을 체험하는 시간으로 구성한다.


DMZ 생태평화공원은 6.25전쟁의 격전지로 분단의 상흔을 생생하게 안고 있으며, 전쟁, 평화, 생태가 공존하는 비무장 지대의 상징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한국과 독일의 교원들이 철원 비무장지대를 함께 걸으며 분단의 역사에서 평화의 공간으로 바뀐 베를린 장벽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면서 세계시민으로서의 평화 공감대를 이어간다.


교육부 이중현 학교혁신지원실장은 “독일과 한국의 교원들이 양국의 분단과 통일과정의 역사적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면서 평화적, 민주시민적 통일교육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시․도교육청과 협력하여 학교평화통일교육 활성화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평화통일교육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교원 연수가 확산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