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2℃
  • 흐림강릉 13.3℃
  • 서울 10.4℃
  • 대전 11.3℃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5℃
  • 제주 15.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1.3℃
  • 구름조금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통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9월 14일 개소

교섭연락·당국 간 회담 협의·민간교류지원 등 기능 수행
남 통일부 차관과 북 조평통 부위원장 소장 겸직

개성공단에 들어서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소장으로 914일 개소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합의하고 이후 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공사와 협의를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백 대변인은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30분에 개성에 있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 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우리 측은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북측은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과 부문별 회담 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측은 우리 측 기자들의 취재를 보장하기로 했으며 행사장 설치 등 세부 사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에 자리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백 대변인은 남북은 14일 개소식 이후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를 바로 시작하기로 했다연락사무소는 교섭연락업무 당국 간 회담 협의 업무 민간교류지원 왕래인원의 편의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협의를 마무리하고 개소식에서 고위급 회담 양측 수석대표가 서명·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공식 통보해 왔다.

 

백 대변인은 우리 측은 통일부 차관을 소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며 소장은 주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진행해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채널로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어느 부처가 근무하냐는 질문에는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산림청과 같은 유관부처들도 같이 근무할 것이라고 답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