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10.0℃
  • 박무서울 7.1℃
  • 박무대전 6.8℃
  • 박무대구 6.4℃
  • 맑음울산 11.3℃
  • 박무광주 8.9℃
  • 맑음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7.4℃
  • 맑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5.3℃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이 총리 “평양공동선언·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 속도감 있게 추진”

국무회의서 한반도 평화 위해 국회의 초당적 뒷받침 간청

이낙연 국무총리는 927관계부처는 평양공동선언과 한미정상회담 결과 가운데 내각이 할 일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차분하면서도 속도감 있게 후속조치를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금 한반도에는 평화의 미래로 가는 새로운 역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저는 직감한다. 이런 역사의 기회를 우리는 놓치지 말고 붙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한 일부의 오해나 왜곡에 대해서는 관계부처가 정확하고 알기 쉬운 설명을 제때에 국민께 해드려 오해와 왜곡을 차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국회도 판문점선언과 한미 FTA개정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과정을 초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를 간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과 관련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경제발전에 매진하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지가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세계에 전달됐다한미정상회담 결과 발표문에는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 등이 언급돼 향후 북미간 협상과 북미정상회담을 더욱 주목받게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만들기로 남북정상이 합의했다는 문 대통령의 연설을 북한주민 15만 명이 박수로 수용했다문 대통령의 말씀처럼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