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금)

  • 맑음동두천 22.3℃
  • 흐림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21.9℃
  • 흐림대전 20.3℃
  • 흐림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흐림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2.5℃
  • 흐림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0.8℃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10월의 독립운동가로 현천묵 선생 선정

민족교육과 항일무장투쟁을 병행한 선각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현천묵 (玄天黙, 1862.4.9.1928) 선생을 2018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현천묵 선생은 함경북도 경성군 출신으로 40대 중반이었던 1906년 보성학교 학감으로 학교의 주요 업무와 학생들을 관리?감독하며 본격적인 교육활동을 시작했다. 그 후 1909년 보성학교의 교장과 경성향교 직원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중심인물로 부상했다.

 

1907년 대한제국 군대가 해산된 이후 계몽단체인 대한협회 경성지회에 참여했고, 이후 지회장을 맡아 경성지회의 활동을 공고히 시키고 교육 사업에 힘을 기울였다.

 

선생은 대한협회 경성지회를 이끄는 수장으로 교육과 자강을 통해 구국의 방법을 모색했으며, 경성의병을 지원하는 한편 민족의식을 고취시키는 등 항일전선에 앞장섰다.

 

1909년 선생은 일제의 침략에 대응하여 단군교(대종교)에 입교했고, 1910~11년 사이 북간도로 망명했다. 우리겨레, 우리민족을 중심으로 하는 대종교 이념은 선생에게 다시금 독립에 대한 열망을 가지게 해주었다.

 

북간도 망명 이후 선생은 서일과 함께 중광단을 조직하여 대종교 포교에 앞장섰고, 대종교에서 설립한 교육기관의 교장을 맡아 민족교육을 이어가며 이주한인 자녀들에게 교육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고, 이들이 독립군으로 성장하도록 이끌었다.

 

또한 1919년 대한군정서의 부총재를 맡아 총재 서일을 보좌하며 단체를 이끌었고, 청산리 전투 이후 조직된 대한의용군 총사령부(후에 대한독립단)의 부총재를 맡았다. 1921년 자유시참변의 충격으로 서일이 자결한 후에는 대한군정서의 총재를 맡아 조직의 재정비를 담당했다.

 

대한군정서 총재로서 선생은 단체를 재정비하며, 대종교 포교 및 한인들의 교육, 독립운동단체의 통합에 힘썼다. 그리고 신민부의 중앙집행위원과 검사원장 등의 직책을 맡으며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나갔다.

 

대한민국 정부는 1963년 현천묵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