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조금대전 15.7℃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5.9℃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6.2℃
  • 흐림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진선미 장관, 가칭 ‘다음세대위원회’ 출범준비 위해 청년들과 만나

“다양성과 평등이 보장되는 사회, 청년들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여성가족부가 새롭게 추진하는 가칭 다음세대위원회출범준비를 위해 10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소재 한 카페에서 청년 20여 명과 만난다.

 

진선미 장관은 지난 921일 취임하며, 주요 정책에 청년 관점의 성평등 개선방안을 제안하고 사회조직가족 각 영역에서 문화혁신을 주도해 나갈 가칭 다음세대위원회출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날 만나는 청년들은 올 들어 여성가족부의 성평등 드리머로 활동했던 청년들과 청년노동조합 청년유니온임원 등 청년활동가들이다.

 

이날 진선미 장관과의 대화에서 청년들은 그동안 성평등 드리머청년유니온등에서 활동하며 당사자로서 청년문제 해결에 노력했던 과정을 공유하고, 새롭게 출범하게 될 여성가족부의 가칭 다음세대위원회의 공식 명칭과 운영, 청년참여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제안할 예정이다.

 

가칭 다음세대위원회는 청년이 직접 참여해 조직문화 혁신 및 성별고정관념 개선을 위한 정책을 제안하고, 다양한 실행방안을 추진하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올 연말경 공식 출범을 목표로, 다양한 청년 및 민관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출범 로드맵(이행안)을 마련 중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오늘날 청년세대는 같은 세대 내에서조차 사회경제적 격차와 문화적 다양성, 성별갈등 등 다층적이고 복합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2030세대가 당사자로서 직접 정책개선에 참여하는 소통창구의 필요성을 절감해 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사회 각 영역에서 다양성과 평등을 가로막는 요소가 무엇인지 청년들로부터 직접 듣고, 그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정책을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