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20.2℃
  • 대전 19.5℃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18.8℃
  • 광주 19.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8.5℃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차분한 분위기속 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거행

이해찬,이낙연,한명숙,유시민 등 범여권 인사및 야권 주호영 참석
문 대통령은 조화 보내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슬로건에 맞춰 행사진행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거행됐다.

 

이날은 노 전 대통령 기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됐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으며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참석했다.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11주기 추모 행사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슬로건에 맞춰 엄수됐는데 이 문구는 노 전 대통령이 2001년 제16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약속한 말로 참석자는 이 슬로건과 노 대통령이 자전거 타는 그림이 새겨진 노란 모자를 착용했다.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유시민 이사장은 "방역 당국과 의료진, 국민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추도식을 준비했다"우리 사회 민주시민으로 곧게 자랐을 아이들에게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친구 같은 대통령, 당당한 지도자, 새로운 시대의 앞선 시민으로 언제까지나 큰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추도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은 국화를 받아 너럭바위 앞으로 이동한 뒤 헌화했다.

분향소 주변에는 정치권 등 각계각층에서 보낸 조화도 묘역을 가득 채웠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했던 약속에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으며 정세균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조화로 대신했다.

 

노무현재단 측은 일반 추모객을 대상으로 공식 추도식 후 오후 130, 3, 4시 등 3회에 걸쳐 시민 공동참배가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추도식은 노무현 재단 유튜브를 통해서 중계됐는데 이날 오후 350분 기준 이들 영상은 각각 12만명과 10만명이 시청하면서 온라인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