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6.1℃
  • 박무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조금울산 30.0℃
  • 흐림광주 26.5℃
  • 박무부산 27.2℃
  • 흐림고창 28.7℃
  • 흐림제주 28.3℃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조금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민주당, 여론 의식해 다주택자 전수조사에 나서


더불어민주당이 7일 소속 의원 전원의 부동산 보유 현황 조사에 나섰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당에서 의원들의 주택보유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7월에 의원들 재산 공개가 있어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사 이후) 어떤 조치를 하겠다는 언급은 아직 없었지만 조사를 했다는 것은 다음에 뭐가 있다는 뜻 아니겠느냐‘1가구 1주택원칙에 어긋난 의원들에 대한 추가 조치 가능성을 내비쳤다.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 후보자들은 실거주용 1주택만 남기고 보유 주택을 매각하겠다는 서약서를 작성했다.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 이상 보유한 후보자에게 1주택 외 나머지를 팔라는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당선된 의원은 2년 이내 실거주 외 주택을 매각해야 하고, 이를 어길 시 징계 조치를 받게 된다. 민주당은 이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정책이 먹혀들지 않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반포 아파트 대신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결정한 데 따른 여론이 들끓자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공천 신청 당시 1가구 1주택 외에는 매도하겠다는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며 이 기간과 관련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있을 수 있어 단축시키는 방안들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