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5.4℃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6.9℃
  • 울산 23.9℃
  • 박무광주 23.1℃
  • 부산 21.8℃
  • 흐림고창 22.9℃
  • 제주 25.3℃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친환경 비군사화시설 추가 건설, 지역과 상생 화합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국방부는 14일 탄약비군사화 능력확대 사업으로 추진한 친환경 탄약 비군사화 시설 2개를 추가적으로 준공했다.

준공식은 국방부 주관으로 육군, 영동군청, 국방과학연구소, 건설·운영업체, 지역주민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 영동의 육군 비군사화지원중대에서 실시했다.

탄약 비군사화 시설은 대량의 탄약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2008년부터 충청북도 영동군 일대에 3개의 시설을 건설하여 현재까지 4만 5천 여톤의 탄약을 비군사화하여 3천 5백여억 원의 국방예산을 절감하고 있으나, 기존 시설에서는 처리가 불가한 유도탄의 추진기관, 포탄약의 추진장약 등의 비군사화를 위해 2개의 시설을 추가 건설하게 되었으며, 4년간의 시설공사와 시험운영을 거쳐 오늘 준공식을 갖게 된 것이다.
 
이번에 준공하게 되는 탄약 비군사화 시설은 연면적 3,184㎡(약 960평 규모)의 내열형 소각시설과 대형탄 분해시설이며, 약 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시설은 친환경 무방류시스템으로 건설되었으며, 비군사화 처리시 배출되는 가스는 지역 환경청과 관내 면사무소로 실시간으로 전송되는 등 환경기준을 철저히 준수한다. 

이날 준공되는 탄약 비군사화 시설이 추가적으로 정상가동됨에 따라 연간 약 1,400여 톤의 폐탄약을 추가로 처리가 가능해짐으로써 탄약고 건설 및 운영비용을 절감함은 물론 비군사화 시설 운영을 위한 영동군 지역주민 채용인원을 40여 명에서 55명으로 확대함에 따라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향후에는 자탄분해시설과 플라즈마 소각시설을 추가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며, 비군사화 시설에서 처리할 수 있는 탄종을 확대하기 위해 비군사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명실상부한 탄약 비군사화 선진국으로의 도약을 한층 가속화 할 예정이다.
 
준공식을 주관한 이복균 군수관리관은 기념사를 통해 “신규 건설한 비군사화 시설이 군의 탄약 저장능력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 환경오염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비군사화 시설의 추가 확보를 계기로 탄약 비군사화 능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을 강조하였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