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조금서울 16.9℃
  • 연무대전 15.6℃
  • 연무대구 16.3℃
  • 흐림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6.1℃
  • 연무부산 16.5℃
  • 흐림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3.9℃
  • 흐림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남/부산/울산


배너
배너
배너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하여 신도시의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수요의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0월 11일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국토부 등 관계기관은 획기적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하여 신도시 주거여건 개선과 함께 서울지역 주택 수요 분산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아래 사항들을 논의했다. 참석한 관계기관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하고,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 강화, 인·허가 등 사업절차의 신속한 이행 지원, 사업 지연 시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통해 광역 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광역철도(GTX 등)·도로·BRT·M버스·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

배너
한-불 정상 “한반도 비핵화 평화적 달성 긴밀히 협력”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궁인 엘리제 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연 공동기자회견에서 손을 잡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0월 15일 오후(현지시간) 파리의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26개 항으로 구성된 ‘한·프랑스 정상회담 공동선언’을 채택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반도의 비핵화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한반도의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평화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국 외교부간 교류협력을 적극 장려하기 위해 양국 외교장관 전략 대화를 매년 개최하는 한편 고위급 양자 경제 대화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다음은 ‘한·프랑스 정상회담 공동선언’ 전문이다. 1.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은 프랑스 공화국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2018년 10월 13일부터 16일까지 프랑스 공화국을 국빈 방문하였다. 2. 양 정상은 민주주의, 인권, 법치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