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동두천 0.0℃
  • -강릉 12.1℃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4.6℃
  • 구름많음울산 8.8℃
  • 맑음광주 3.4℃
  • 구름조금부산 9.3℃
  • -고창 -0.7℃
  • 맑음제주 9.3℃
  • -강화 0.2℃
  • -보은 -1.5℃
  • -금산 -1.5℃
  • -강진군 0.6℃
  • -경주시 3.0℃
  • -거제 6.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배너
배너
배너

구제역 고강도 방역태세 유지하며 ‘지자체별 특별대책 추진’ 농림축산식품부는 2월 8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열고 “이번 구제역 확산 차단의 핵심은 지자체 장의 현장점검과 지속적인 관심”이라며 “지자체별 특성에 맞는 특별 관리 대책을 마련,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가 ▲기관별 단체장이 직접 주재하는 방역회의 개최 ▲간부진으로 점검반 구성·운영 ▲거점소독시설과 도축장 등에 대한 주기적 점검 등을 추진하는 한편, 지자체별로 가축사육 현황 및 축산시설 규모 등 현장특성을 고려해 관리대책을 마련·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8일째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어 자칫 일선 공무원들의 긴장이 풀어지고 현재와 같은 고강도 방역 유지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전국 지자체장에게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구제역백신 접종 항체 검사 이전에 긴급 백신접종이 누락된 개체나 농가가 없는지 다시 한 번 철저하게 확인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영상회의는 구제역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정현규 전 양돈수의사회장를 초청해 현장 방역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정 회장은 “백신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려면 1주일 정도가 소요되


해양경찰청, 해양환경관리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 확대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해양오염 방제업무 분야 경력을 가진 공무원 퇴직자 11명을 추가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이는 해양경찰청의 ‘해안방제기술 컨설팅’과 ‘영세선박 해양오염예방’ 사업이 2019년도 인사혁신처 퇴직공무원 사회공업사업(Know-how+)에 선정됨에 따라 마련됐다. 인사혁신처에서 주관하는 퇴직공무원 사회공업사업에 대한 모집은 오는 18~29일 노하우플러스시스템을 통해 진행된다.해양오염 방제 분야는 해안방제기술과 영세선박 해양오염예방으로 나눠 각각 7명, 4명을 선발한다.응시자격은 재직 중 관련 업무 경력이 15년 이상인 일반직 6급 또는 해양경찰직 경위 이상으로 근무하다 퇴직한 공무원이다.4월 중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전문위원은 5월 초 중부‧동해‧서해‧남해 4개 지방청에 배치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은 지난해부터 인천 등 해안에 인접한 3개 지역과 부산 등 4개 항만지역에 30년 이상 경력을 갖춘 퇴직 공무원 8명을 배치했다.이들은 지자체와 영세선박‧업체 등에서 해안방제기술과 해양오염예방 전문지식과 요령을 전파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실제 지난해 5월 부산 중리해안가에서 오염사고가 발생했을 때 전문위원이 지자체, 국민방제대 등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