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7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월간구독신청

지자체 일반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간담회 개최 후 황 권한대행에 현안회의 개최요구

118.jpg▲ 지난달 13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긴급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10명의 시·도지사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지사들은 13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정국과 관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의 현안회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지난 9일 국회 탄핵안 의결과 관련한 정국불안을 해소하고 민생 안정을 위한 긴급대책 마련을 위해 열렸다. 참석한 시·도지사들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했다. 또한, 경제 활성화, 민생안정 등 시·도간 공조 강화방안에 대하여도 논의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공동합의문을 채택·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가진 후 발표한 ‘시도지사 간담회 논의 및 합의사항’에서 시·도지사들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이 엄중한 상황이라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시급히 불안한 정국을 해소하고 국정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에 조속한 시일 내에 시·도지사들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간 긴급현안회의 개최를 요구하기로 하고, 일자리 창출, AI최소화, 재해재난 공동대응 등 시급한 민생현안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판단올 촉구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분출되고 있는 개헌 논의와 관련해서는 “정치·경제·사회 등 각 분야의 혁신과 국가 대개조 및 사회 대개혁을 위해 국회에 설치된 개헌특위에 시도지사협의회의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한다.”고 합의했다. 시도지사협의회는 이런 요구사항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시도지사협의회 내 TF를 구성키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협의회장인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 박원순 서울시장과 남경필 경기지사, 김관용 경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이낙연 전남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윤장현 광주시장, 권선택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 10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