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20.0℃
  • 서울 20.1℃
  • 흐림대전 21.2℃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2.6℃
  • 맑음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19.1℃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전체기사 보기

실시간




배너
서해해경 아카이브’ 사라지는 항·포구 '안좌도 읍동,복호항' (대한뉴스김기준기자)=전남 신안군 안좌도는 천사대교에 의해 연륙된 암태, 자은, 팔금, 안좌도 중 가장 남쪽에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신안군 전체의 지리적 측면에서는 중앙부에 위치한다. 안좌도의 서쪽 방향으로 비금, 도초도가 있고, 서남쪽에는 하의, 신의, 장산도(면)가 자리한다. 북쪽까지 하면 모두 8개 면의 중심부다. 이 때문에 안좌도는 예전부터 해상교통이 발달했고 무려 12개의 여객선 운항 및 어민선착장이 있었다. 현재도 이 섬의 북쪽과 남쪽의 항구에서는 여전히 여객선이 운항된다. 신안군의 많은 항·포구가 연륙 및 연도교 건설로 쇠퇴했지만 안좌도는 비교적 여객운송의 기능을 현재까지는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섬 북쪽에 위치한 읍동(안좌)선착장에서는 목포 북항과 비금·도초도를 연결하는 여객선이 하루 6회 운항되고 있다. 또한 섬 남단의 안좌복호여객터미널에서는 목포항과 하의, 신의도 및 주변 도서를 운항하며, 신의 방면의 경우 밤 10시가 넘은 시간까지 배편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안좌도 주변 섬들에 대한 연도교와 연륙교 건설이 예정돼 있어 이 같은 여객선 운항도 오래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제시대에 쌀 생산을 늘리려고 간척사업을 크게 벌여

인물 & 탐방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10월 5일부터 3일간 수원에서 개최 (대한뉴 스 한원석 기자)=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유엔환경계획(UNEP)과 공동으로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수원 영통구 소재)에서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을 개최한다. 2015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4번째를 맞은 아·태 환경장관포럼은 유엔의 환경분야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유엔환경총회(UNEA) 준비를 위한 아·태지역의 사전 장관급 회의다. 39개 아·태지역 정부대표단과 국제기구, 비정부기구, 산업계와 민간단체 등이 참여하여 아·태지역의 환경현안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면 참석과 화상회의 참여를 통한 혼합(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한다. 싱가포르, 인도, 몽골 등 30개국 이상의 아·태 회원국의 장관급과 고위급 실무대표단, 유엔환경계획,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등 국제기구를 비롯해 국내외 민간단체, 기업 등의 관계자가 대면과 화상회의로 참여한다. 포럼은 ’자연을 위한 행동강화로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을 주제로 개최되며, 각국의 고위급 실무대표단이 참석하는 고위급 실무회의가 10월 6일에 열린다. 다음날인 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