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13.2℃
  • -강릉 20.7℃
  • 맑음서울 13.4℃
  • 구름조금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5.2℃
  • 박무부산 14.5℃
  • -고창 11.2℃
  • 구름조금제주 15.3℃
  • -강화 10.8℃
  • -보은 15.0℃
  • -금산 15.2℃
  • -강진군 13.5℃
  • -경주시 16.0℃
  • -거제 17.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전체기사 보기

실시간




배너

인물 & 탐방

지역 거점형 공동 직장어린이집으로 보육 사각지대 해결 고용노동부는 중소기업.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위한 ‘거점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시범사업자로 서울 노원구, 경기 시흥시, 인천 부평구 3개 자치단체를 선정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3개소 총 사업비는 159억원으로 고용노동부가 127억원, 자치단체가 32억원 함께 매칭하여 거점형 어린이집 설립을 위해 부지 매입, 건설, 리모델링 등의 비용에 투자한다. 그간 고용노동부는 영세 중소기업 노동자의 보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기업이 주도하는 ‘상생형 등 공동직장어린이집’ 설립을 지원하여 왔으나, 사업추진에 따른 행정부담, 적절한 장소 부족, 설치·운영비 부담 등을 이유로 중소기업 등이 참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금년부터 정부와 자치단체가 직접 ‘거점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설립을 추진하기로 하고, 그간 권역별 합동설명회, 20여개 이상의 자치단체 현장방문 및 컨설팅 등을 통해 자치단체의 참여를 유도한 결과 총 5개 자치단체가 이번 거점형 어린이집 시범사업 공모에 참여했다. 시범사업자 선정을 위해 사전심사(4.4), 서류 및 현장실사(4.16~4.18), 선정위원회(4.20)를 거쳐, 사업목적의 적합성, 지역 보육수요, 설치지역 적정성, 예산지원 가능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