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지역관광 걸림돌 제거해 외래 관광객 2천만 목표 정부는 앞으로 여행자 관점에서 지역관광을 방해하는 4대 걸림돌을 제거하고 내외국민의 지역 방문 확대와 지역관광 확산을 통해 한국 관광시장의 더 큰 도약을 도모한다. 이를 통해 올해 방한 외래 관광객 2천만명, 국민 국내여행 횟수 3억8천회, 관광지출 120조원 시대를 열어 나간다. 4대 걸림돌은 지역관광 정보 부족, 비자 발급 및 지방공항 등 출입국 불편, 지역 내 관광교통 미흡, 바가지요금 등 낮은 서비스 품질이 해당된다. 정부는 지난 12월 12일 충북 청주에 있는 복합문화공간인 ‘동부창고’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 전략’을 논의한 후 그동안 추진해온 ‘관광혁신 추진성과 및 과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관광산업 꾸준히 성장해 관광경쟁력 역대 최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비자 발급 편의 확대, 전략적 마케팅 등으로 방한시장이 회복을 넘어서 역대 최다 외래 관광객의 방한을 눈앞에 두고 있다. 관광수지 적자도 60억~70억 달러 수준으로 전년 대비 약 50억 달러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적극적인 방한시장 다변화 정책의 효과로 중국 시장의 의존도가 감소하고, 중국을 제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