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4℃
  • 맑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1.1℃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9.2℃
  • 구름조금울산 20.4℃
  • 맑음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20.4℃
  • 맑음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10.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전체기사



배너

포토뉴스


배너
영암군, 조선업 지원 1,000억 원 규모 정책자금 신설 공동건의 영암군은 전라남도, 울산광역시, 울산 동구 등 3개 지자체와 함께 조선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부 정책자금 신설을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주요 건의 내용은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하기 위한 1,000억원 규모의 정부 정책자금 신설 등을 담고 있다. 영암군과 울산 동구는 대형조선사(현대삼호중공업,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가 소재한 지역으로, 조선업 경기가 장기간 침체되어 지역 경기 위축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을 포함한 5대 대형조선 사내협력회사 협의회는 관련 업체의 4대보험 체납액이 900억 원 상당, 대불국가산단에 소재한 해당 기업들까지 포함할 경우 1,000억 원까지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한 4대 보험 체납으로 인해 업체들이 금융권 대출이 불가한 상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영암군은 ‘18. 5월에 고용위기지역으로 최초 지정되었으며, 올 연말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종료되면 4대 보험 체납상환이 기업들에게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하여 조선업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크게 위협할 우려가 있다. 이에 따라, 영암군을 포함한 4개 지자체는 4대 보험 체납액 해소를 위한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