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6.8℃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7.8℃
  • 흐림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조금광주 8.6℃
  • 흐림부산 9.5℃
  • 맑음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10.4℃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오늘과내일

전체기사 보기



환경부, 마스크 소독제 등 불법 살균·소독제 행정처분 착수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안전기준 확인·신고를 이행하지 않고 불법으로 유통한 살균·소독제 2개 제품을 적발하여 제조·수입·판매 금지, 회수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국민 불안심리를 악용한 불법 살균·소독제 유통 및 허위광고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불법제품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해 왔다. 그 결과 2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불법으로 의심 되는 200여 개 살균‧소독제 제품에 대해 선제적으로 유통을 차단했고, 차단 이후에도 변칙적으로 재유통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상시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공표하는 2개 제품은 유통 차단 후 재유통이 확인되었고 조사결과,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안전기준 적합확인 및 신고를 이행한 후 제조·수입해야 하나, 이를 이행하지 않은 불법제품이다. 이 중 특히, 마스크 소독제는 직접 코에 대고 흡입할 수 있어 위해우려가 있는 제품이며, 식약처에서도 ‘마스크 사용지침’(‘20.3.3)을 통해 마스크를 알코올로 소독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환경부는 행정처분이 확정된 2개 제품 외에도

그때 그시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