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동두천 -5.1℃
  • -강릉 -0.5℃
  • 박무서울 -4.2℃
  • 흐림대전 0.5℃
  • 흐림대구 5.1℃
  • 맑음울산 5.5℃
  • 흐림광주 2.4℃
  • 맑음부산 6.1℃
  • -고창 1.1℃
  • 박무제주 8.1℃
  • -강화 -5.9℃
  • -보은 -0.1℃
  • -금산 0.2℃
  • -강진군 3.4℃
  • -경주시 6.1℃
  • -거제 7.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배너

배너

대한민국, ‘종교(신앙)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가.’ 한 젊은 청년이 강제개종목사들의 희생물이 돼 목숨을 잃었다. 국법이 있고 언론이 있었지만 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은 단순 가족관계의 불화로 조명이 돼 사실이 왜곡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사건전모의 재수사가 요청되고 있다. 본보 경북총괄본부는 21일 호남지역 가칭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강피연)의 취재협조요청에 따라 광주현지의 기자회견장과 규탄대회가 벌어지고 있는 행사현장을 심층취재 했다. 강제개종교육의 피해로 올해1월9일 목숨을 잃은 구모 양(25.대학생)은 지난해12월29일 오후5시께 친구에게 가족모임을 다녀온다고 말한 후 연락이 두절됐다. 그녀는30일 전남 화순군 북면 소재 백아산 노치생태마을펜션에서 어머니에 의해 기도가 막히면서 질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사건이 발생한 펜션 방에는 탈출을 못하도록 창틀에 못이 박혀 있었다고 했다. 사건당일 그 방에는 그녀의 아버지와 언니가 함께 있었으며 구양이 질식하자 그녀의 어머니가 119로 신고, 화순병원을 거쳐 광주의 J,M병원 두 곳으로 후송됐으나 올해1월9일 구양은 끝내 숨졌다. 구양의 사망사건 이후 국과수가 부검을 한바 있다. 그녀의 사인이면에는 ‘딸이 이단종교에 빠졌다.’며 강제개종을 부추기며 사주를 했던 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