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3 (금)

  • -동두천 2.8℃
  • -강릉 3.3℃
  • 흐림서울 2.9℃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3.6℃
  • -고창 0.6℃
  • 맑음제주 3.5℃
  • -강화 3.2℃
  • -보은 -4.6℃
  • -금산 -4.8℃
  • -강진군 -2.7℃
  • -경주시 -3.0℃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지자체

전체기사 보기



공정위, 법 집행체계 개선 위한 최종보고서 확정 2월 22일, 공정거래위원회 ‘법집행체계개선 TF’는 지난해 11월 중간보고서 발표 이후 7개 과제에 대해 추가 논의를 거쳐 최종보고서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공정위원회의 발표 내용이다. 추가 논의된 7개 과제는 ▲집단소송·부권소송 ▲대체적 분쟁해결제도 활성화 ▲피해자의 증거확보능력 강화 ▲조사·사건처리절차 개선 ▲시장구조개선명령 ▲전속고발제 개편(공정거래법) ▲검찰과의 협업 강화이며, 이는 쟁점이 많아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된 사항들이다. TF 논의결과 소비자 분야 집단소송제 도입, 분쟁조정 대상 확대, 손해배상소송에서 기업의 자료제출의무 규정 마련, 사건처리절차 법제화 등은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공정거래법상 전속고발제 개편, 시장구조개선명령 등은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공정거래법 법 집행 체계 개선 논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소액·다수의 피해자들이 적은 비용으로 신속하게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소비자분야에 집단소송을 도입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다만 도입 범위는 담합, 재판가, 제조물책임, 표시광고로 한정하자는 의견과 폭 넓게 도입하는 복수안이 제시됐다. 둘째, 손해배

배너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