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조금서울 3.3℃
  • 박무대전 4.5℃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2.2℃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12.4℃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3℃
  • 구름조금강화 3.0℃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11.2℃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실시간







병무청, 청력장애 위장 병역을 면탈한 운동선수 등 11명 적발
병무청(청장 기찬수)은 브로커가 개입하여 고의로 청력을 마비시켜 병역법을 위반한 피의자 8명과 공범 3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수사결과 이들은 병원주차장 승용차 안에서 자전거 경음기 또는 응원용 에어 혼을 귀에 대고 일정시간 노출시켜 청각을 마비시킨 뒤 장애진단서를 발급받아 장애인으로 등록 후 병역을 면제받았다. 브로커는 인터넷 동호회 회원, 동생친구 및 지인들에게 접근하여 병역면제 수법 전수를 조건으로 1인당 1천만 원에서 5천만 원을 받은 뒤 면탈도구를 전달하고 방법을 알려주었다. 이들 중에는 브로커에게 1천 5백만 원을 준 전(前) 국가대표 사이클 선수와 5천만 원을 준 인터넷 TV 게임방송 BJ도 있었으며, 이들은 ‘선수생활 또는 방송을 계속하고 돈을 벌기위해’ 거액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수사를 계기로 의무기록지 등 과거력 유무를 확인하고, 중앙신체검사소 정밀 검사를 강화하여 일시적 청력마비 여부를 확인하는 방안을 도입하는 등 병역판정검사 시 청력검사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이번 사건은 2012년 특사경제도 도입 이후 브로커가 개입한 최초의 병역면탈 사례로서 2017년에 도입된 병무청 자체 디지털 포렌식 장비를 활용하여 브로커와 피의자들 간의



배너
배너
배너

그때 그 시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