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30 (목)

  • -동두천 -4.3℃
  • -강릉 4.4℃
  • 구름많음서울 -4.5℃
  • 맑음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4.2℃
  • 흐림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8.7℃
  • -고창 1.4℃
  • 흐림제주 8.3℃
  • -강화 -3.6℃
  • -보은 -1.0℃
  • -금산 -0.5℃
  • -강진군 3.4℃
  • -경주시 5.1℃
  • -거제 7.7℃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남관의 인물두상추상



인물두상추상  
(1960년대 작품)


남관 (1911년~1990년)
 
경상북도 청송 출생으로, 14세 때 일본으로 건너가 1935년 동경의 다이헤이요 미술 학교를 졸업하고, 광복 직후 귀국할 때까지 일본에서 활동했다. 귀국 후 1947년 이쾌 대, 이인성, 이규상 등과 조선미술문화협회를 결성했다. 그리고 1949년 제1회 국전에서 일약 서양화부 추천작가 위치에 올랐다.
 
1952년 제1회 일본국제미술전(도쿄비엔날레)과 파리의 살롱 드 메 동경전에 참가해큰 충격적인 자극을 받아 남관 예술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1955년 프랑스 파리의 아카데미 드라그랑드쇼미에르에 입학, 추상미술에 몰입하였다. 1958년 한국인 화가 최초로 파리의 살롱 드 메에 초대되었고, 이어 H.아르퉁, A.마네시에 등과 함께 플뢰브 화랑 초대전에 참가하여 국제적인 화가로 인정받았다. 1966년 망퉁 국제비엔날레에서는 세계적 거장들을 물리치고 대상을 받았다.
 
1968년에 귀국하여 홍익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에 ‘역사의 흔적’(1963년), ‘센 강변’(1968년), 삼성미술관에 ‘대화·절규’ 등이 소장되어 있다. 1974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미술 부문)과 1981년 문화훈장을 받았고, 1990년에는 대한민국예술원상을 받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