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0.8℃
  • 박무대전 20.8℃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9℃
  • 제주 20.4℃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전남/전북/광주/제주

목포시, 어패류 익혀먹기, 등 예방수칙 준수

상처난 피부 바닷물 접촉 금지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주의 당부

목포시는 최근 서울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시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에 접촉하지 말아야 하며, 날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하고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주요증상은 감염 48시간 이내 발열, 오한, 복통, 구토가 나타나며 특히 하지 발진이 수포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자와 같은 고위험군에주로 발생하고,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6 ~ 10월경에 집중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될 수 있는 질환이다.

    

목포시보건소는 병의원에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시 즉시 신고도록 질병정보모니터 운영을 강화하고 있으며, 목포지역 어패류 취급업소를 대상으로 매주 수족관수 검사 실시, 고위험군 시민에게는 어패류 익혀먹기 등 감염주의 당부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