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5.1℃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제

日 차기 총리에 ‘위안부 합의’ 주역 기시다 후미오

아베 노선 유지, 중국에 강경, 한일관계 쉽지 않아...

URL복사



2015년 외무장관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주도했던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29일 일본 자민당의 새 총재로 당선됐다.

자민당은 이날 오후 도쿄의 한 호텔에서 27대 총재 선거를 실시하고 기시다 전 정조회장을 총재로 선출했다. 당원·당우 표에서 우세한 고노 다로 행정개혁장관이 1차 투표에서 1위를 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국회의원 표에서 다수 얻은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한 표 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실시된 결선투표에선 257표를 획득, 170표의 고노 장관을 87표차로 크게 앞섰다.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다음 달 4일 임시국회에서 100대 총리에 취임한다. 기시다 신임 자민당 총재는 아베 신조 2차 내각에서 핵심 요직으로 함께하며 보수적인 아베 노선을 충실히 따라왔다. 이번 선거에서 아베 전 총리의 영향력이 강한 호소다파 등의 지지를 받은 그는 향후 자위대 명기를 골자로 한 헌법개정을 추진하는 등 아베 노선을 유지할 전망이다

프로필 사진
김규린 기자

'정직, 정론, 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