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3.2℃
  • 흐림대구 21.2℃
  • 울산 20.8℃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3.9℃
  • 흐림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3.5℃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충남/충북/대전/세종

조길형 시장, 충북 도내 담수 사용권리 확보 성명서 발표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도지사·시장·군수·국회의원 등 특별법 제정 촉구해


(대한뉴스 이영호기자)=민선8기 충북 시장·군수협의회장인 조길형 충주시장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도내 시장 및 군수와 함께 충북 도내 담수 사용권리 확보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충북 시장군수 8명과 이종배, 박덕흠, 엄태영 국회의원이 참석해 전국 용수 공급능력 1~2위에 해당하는 충주댐과 대청댐이 충북에 공급하는 물의 양은 8%에 그치고 있는 실정과 과도한 수변구역 규제로 약 10조 원 이상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피력했다.

 

발표에 나선 조길형 시장은 “2019년 기준, 충주댐이 부담하는 다목적댐 출연금은 36%에 달하지만, 충주시에 배정되는 지원금은 4.6%에 그치고 있어 충주댐으로 얻는 이익을 다른 지역에 대한 보상과 적자 댐 운영비 보전을 위해 더 많이 쓰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충주댐 용수에 대해 서울과 충주가 동일한 금액을 적용받고 있는데, 송수거리를 생각하면 정말 상식적이지 않다며 대한민국의 수자원 관리에 대한 문제점을 꼬집었다.

 

이어 조 시장은 댐 주변 지역주민들이 일방적인 희생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불합리한 충북의 용수 공급체계의 합리적인 개편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성명서에서는 충북의 댐 용수의 합리적인 개편 요구 국가 차원의 합리적인 상수원 규제 완화 충주댐계통(3단계) 광역상수도 조기 건설 대청댐 광역상수도 생공용수 추가배분 등 국토 불균형 발전 해소를 위해 충북도가 추진 중인 충북지원특별법제정을 촉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