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추천기사

오! 입맛이 돌아왔다

밥을 부르는 봄나물의 힘

동장군이 물러가고 따뜻한 봄이 찾아오면서 몸은 나른해지고 졸음은 쏟아지기 십상이다. 입맛도 없고 나른하기만한 봄에 제격인 음식이 바로 신선한 봄나물이다. 봄철에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는 비타민 A,C, D등이다.

이때 식욕이 떨어지기 쉽고 약해졌던 체력을 회복하는데 더 없이 좋은 보양식으로 쓰이고 씁쓸한 맛이 입맛을 되살리는 나물이 바로 봄나물이다.

봄나물이 계절 반찬으로 뛰어난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맛과 분위기에서 냉이와 달래, 쑥은 우리 정서 속에 봄을 상징하는 먹을거리로 소박하기 이를 데 없는 자연식품이다. 또 보기만 해도 봄을 느끼게 되며, 독특한 향은 입맛과 위액 분비를 자극해 소화력을 회생시켜 준다. 특히 비타민AC가 무엇보다 많아 몸의 활력소가 되어주며 그밖에 단백질과 철분, 칼슘 등이 충분히 들어 있어 겨울 동안 흐트러졌던 영양의 균형을 잡아주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는 묘약과도 같은 음식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봄나물들

향긋한 봄나물로 유명한 건강식품인 냉이가 있다. 맛이 좋은 봄나물의 대표격으로 각종 약효성분이 풍부하다. 독특한 향취로 입맛을 높여주는 나물인 달래는 위암, 불면증, 보혈작용, 소화 작용에 좋다. '야생나물의 왕자'인 두릅은 봄에 나오는 순을 뜯어다가 살짝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입맛을 돌아오게 하는 데엔 그만이다. 왕고들빼기는 상추처럼 쌈을 싸서 진한 양념을 곁들여 먹으면 훌륭한 영양식품이 된다. 이밖에 비타민C가 풍부한 곰취, 살짝 데쳐서 양념에 무쳐 먹거나 국거리로 이용하는 속속이풀, 가볍게 데쳐서 찬물에 헹구어 내서 양념해 먹는 물레나물 등이 있으며 오이풀, 솔나물, 번행초, 별꽃 등 역시 이른 봄에 어린잎을 무쳐먹으면 좋다.

돗나물, 달래, 더덕 등 익히지 않고 생으로 먹는 나물은 추초추장 등으로 새콤달콤하게 양념하고 냉이, 씀바귀, 유채순 같이 데쳐 먹는나물은 된장으로 간을 하면 된다. 깨끗이 씻거나 살짝 데치기만 한 각종 봄나물을 그릇 하나에 넣고 고추장에 비벼 먹어도 좋다. 냉이, 쑥등의 봄나물은 가급적 바로 요리해 먹는 것이 가장 좋다. 장기간 보관을 해야 한다면 나물을 깨끗하게 잘 다듬어서 끓인 물에 소금을 약간 넣어 살짝 데친다. 찬물에 담가 식힌 후 물기를 빼주고 한번 먹을 만큼이나 지퍼백에 담아 냉동보관하여 필요시 하나씩 꺼내 요리하면 된다

프로필 사진
조선영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