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3.2℃
  • -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조금광주 25.3℃
  • 연무부산 23.4℃
  • -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6.3℃
  • -강화 21.9℃
  • -보은 26.3℃
  • -금산 24.6℃
  • -강진군 26.4℃
  • -경주시 29.6℃
  • -거제 27.9℃
월간구독신청

국제

이란 대선, 로하니 대통령 연임 성공... 트럼프, 이란 테러지원국 지목·맹비난


19일(현지시각) 시행된 제12대 대통령 선거에서 친서방 성향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압승했다. 이란 내무부는 로하니 대통령이 57.1%(2354만 9616표)를 득표해 당선됐다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결선투표를 거치지 않고 연임에 성공했다. 이로써 로하니 대통령이 주도한 핵합의 이행과 친서방 개방·개혁 정책이 앞으로 4년간 더 탄력을 받게 됐다. 로하니 대통령의 득표율은 직전 2013년 대선보다 6%포인트 정도 높아졌다. 에브라힘 라이시 후보는 38.3%(1578만 6449표)를 득표했다. 보수파 후보는 1.2%, 개혁파 후보는 0.5%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최종 투표율은 73%(4122만명)로 지난 대선과 비슷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번 승리는 이란 국민의 것이다. 선거운동 때 했던 공약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영 방송 당선 수락연설에서 “이란 국민은 ‘극단주의를 멀리하고 국제사회와 교류하는 길을 선택했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표현했다"며, 개방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의 연임이 확정되자 각국 지도자의 축전이 이어졌다. 가장 먼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와 이란의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공동 업무를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갈 준비가 됐다.”는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도 축하의 뜻을 전달했다. 하지만 당선 이튿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을 테러 지원국으로 지목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21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이슬람 아랍-미국 정상회담’ 기조연설에서 극단주의와 테러리즘 척결을 강조하며, 이란을 “종파 갈등과 테러의 불길을 부채질하고, 파괴와 혼돈을 확산하는 무장 조직에 돈과 무기, 훈련을 제공하는 테러 지원국으로 지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2002년 1월 연두교서에서 이란을 ‘악의 축’으로 지목했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