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2.8℃
  • 대전 15.5℃
  • 대구 15.5℃
  • 울산 18.5℃
  • 광주 15.3℃
  • 부산 17.8℃
  • 흐림고창 15.5℃
  • 제주 15.9℃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제주에서 세계 유네스코 무형유산 전문가 모여

제12차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 개최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유네스코,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유네스코 무형유산분야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인 제12차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를 오는 12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4일부터 9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개최한다. 24개 위원국의 대표단 이외에 175개 협약국의 대표단, 유네스코 사무국, 비정부기구(NGO), 전문가 등 약 1천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개최국이자 의장국으로 행사를 주관하여 그 특별함이 더하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는 2007년에 중국과 일본에서, 그리고 2011년에 인도네시아에서 열린바 있고,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는 2003년 채택되어 2005년 발효된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의 목적을 달성하고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위원회로서, 175개 협약 가입국에서 선출된 24개 위원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매년 한 차례 회의를 열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긴급보호목록, 모범사례의 등재 여부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기금의 운용계획 등을 결정하며, 협약의 이행과 증진을 위한 사항을 논의하고 결정한다.

우리나라는 현재 19건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다등재국이기 때문에 2년에 1건으로 등재신청을 제한받는 상황인데, 지난해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제11차 회의에서 <제주해녀문화>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기 때문에 올해는 심사 대상이 없고, 내년에는 <씨름>에 대한 등재 심사를 받기로 되어 있다.

올해는 126일부터 7일 이틀간 독일의 오르간 제조기술, 이탈리아의 나폴리 피자, 스위스의 바젤 카니발, 아일랜드의 일리언 파이프 음악 등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심사하게 된다. 이외에도 위기에 처한 무형유산의 보호와 복구,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절차의 변경 등을 논의한다.

회의 첫 날인 124일 낮 1230분에는 회의장인 제주국제컨벤션센터 3층 프레스룸에서 유네스코와 문화재청의 합동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기자회견에서는 유네스코 사무국에서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대한 소개와 주요 가치, 원칙 등을 설명하고, 의장인 이병현 주유네스코 대사가 정부간위원회의 목적과 이번 회의에서 다룰 의제를, 김종진 문화재청장이 정부간위원회를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의의 등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회의 내용은 유네스코의 무형유산 누리집(http://ich.unesco.org)에서 인터넷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개최국이자 의장국으로서 무형문화유산보호 국제협력분야에서 위상을 다지고,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인류무형문화유산의 등재 등 무형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관련 법 제도 정비와 지원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