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7℃
  • 서울 11.3℃
  • 대전 14.8℃
  • 대구 15.2℃
  • 울산 17.4℃
  • 광주 16.8℃
  • 소나기부산 17.7℃
  • 흐림고창 17.1℃
  • 제주 20.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2018년 1월의 전쟁영웅 김 신 공군 중장

“창공을 가르는 드높은 의지, 조국의 하늘을 기필코 사수하라!”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김 신공군 중장을 1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1950625일 전쟁이 발발하자 다음날인 626일에 이근석 대령 등 10명과 함께 미군으로부터 F-51 무스탕(Mustang) 전투기를 인수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갔다.



당시 미측이 제의한 F-51 전투기 인수 조종사 선발조건은 훈련 없이도 전투기를 탈 수 있는 조종사였다.

김 신 중령은 인수에 참여한 10명 중 유일하게 미 공군에서 F-51로 훈련받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통역과 함께 비행기에 대한 기초적인 설명을 맡아 비행훈련 진행과 전투기 인수에 크게 기여했다.

F-51 인수는 대한민국 공군의 본격적인 전투 임무 수행의 결정적 출발점이었다.

단 한 번의 비행훈련 끝에 F-51 전투기를 인수해 72일 귀국한 김 신 중령 등은 조국의 운명이 풍전등화와 같은 위급상황에서 이튿날인 73일부터 전투 출격하여 묵호, 삼척 지구와 영등포, 노량진 지구전투 등에서 적 부대와 탄약저장소 등을 공격했다.

이후에도 지리산 공비토벌작전(19518), 대한민국 공군 단독출격작전(195110) 등 전쟁기간 중 총 19회 출격했다.

특히, 10전투비행 전대장으로 재임할 때 미 공군이 수차례 출격했으나 성공하지 못한 승호리철교 폭파임무를 맡았다.

승호리 철교는 평양 동쪽 10km 지점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평남 중앙선이 지나는 대동강 지류인 남강에 설치된 철교로 군수물자를 중·동부 전선으로 수송하는 적 후방보급로의 요충지였다.

1, 2차 출격에도 임무에 실패하자 김 신 대령은 휘하 지휘관 참모와 전술적 문제를 논의해 적의 극심한 대공포화의 위협을 감수하고라도 고도를 강하하여 폭탄을 투하하는 새로운 공격전술을 창안했으며, 1952115일에 마침내 승호리철교 폭파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