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1 (수)

  • -동두천 -2.5℃
  • -강릉 1.1℃
  • 흐림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1.8℃
  • -고창 -2.4℃
  • 흐림제주 4.0℃
  • -강화 -1.8℃
  • -보은 0.5℃
  • -금산 -2.5℃
  • -강진군 -2.6℃
  • -경주시 0.7℃
  • -거제 1.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생활문화 일반

시와사진 - 류성훈의 입춘



죽은 벌 속에 핀 매화와
 
죽은 매화 속에 든 벌 틈으로
 
봄이 온다 살아남아서
 
다시는 그치지 않을 듯 오는 눈이
 
나뭇가지 속에 많은 잠들을 묻을 때
 
우리는 늘 서로를 얼려두었다
 
의심이 없는 봄을 멋대로 기다리며
 
옹이에 돌을 박아넣던 아이들과
 
시간에 나무를 심어두는 늙은 아이들이
 
웃을 때, 벌과 봄이 닮아갈 때
 
한 번도 온 적 없는 꽃을 본다
 
모두가 살았고 아무도 살지 않는 가지
 
내려앉은 듯, 피어오른다
 


(류성훈:문학박사, 2012 한국일보 신춘문예 등단)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