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5 (일)

  • -동두천 19.1℃
  • -강릉 21.1℃
  • 맑음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5.7℃
  • 천둥번개대구 20.8℃
  • 박무울산 20.8℃
  • 흐림광주 24.9℃
  • 박무부산 21.5℃
  • -고창 22.5℃
  • 흐림제주 22.9℃
  • -강화 21.1℃
  • -보은 22.0℃
  • -금산 23.6℃
  • -강진군 22.7℃
  • -경주시 21.4℃
  • -거제 22.8℃
월간구독신청

'김준호' 기자의 전체기사

법원 “최순실․정유라, 입학비리 순차공모 인정”…최순실 징역 3년, 최경희․김경숙 모두 징역 2년 23일 최순실씨는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 및 학사비리 특혜의혹과 관련해 내려진 첫 실형선고에 대한 황망함과 실망감을 숨기지는 못했다. 부장판사가 판결문을 읽어내려가는 동안 최씨는 내내 무표정한 상태를 유지했다. 최씨는 차분하게 김 부장판사의 판결 요지를 들었다. 관련자 모두 역시 유죄 선고가 내려졌다. 특히 최순실씨는 처음으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게 박영수 특검팀이 구형한 7년보다 적은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과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에겐 각 징역 2년, 남궁곤 전 입학처장에겐 징역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류철균(필명 이인화) 교수와 이인성 교수는 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원준 교수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이경옥 교수는 벌금 800만원, 하정희 순천향대 교수에겐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정유라의 부정선발에 관한 순차공모관계가 성립하고, 최경희가 남궁곤에게 정유라 선발 지시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학사 특혜 혐의에 대해서도 “특혜 의사의 결합과 실행 행위가 모두 인정된다.”고 전했다. 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