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1.9℃
  • 맑음강릉 14.5℃
  • 구름조금서울 13.9℃
  • 대전 14.6℃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여행/뷰티/건강/맛집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얼음과 눈 위에서 펼치는 세계인의 ‘하나 된 열정


올림픽의 해, 올림픽의 달을 맞았다. 제23회 동계올림픽대회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는 강원도 평창에서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개최된다. 세계인의 축제로 열리는 평창올림픽에서는 설상 7개 종목, 빙상 5개 종목, 슬라이딩 3개 종목 등 15개 종목 102개 세부종목에서 각국의 선수들은 인간의 한계를 겨루는 승부를 가르게 된다. 이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가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남북단일팀 일궈낸 ‘평화올림픽’ 감동


이번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이라는 주재답게 극적으로 북한 선수단의 참가는 물론 남북 공동입장 등 스포츠정신이 빛나는 올림픽이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30년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며,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대회에 이은 동계올림픽대회 개최라는 의미에 남북단일팀 구성이라는 의의를 더하게 됐다.


우리나라 평창은 2003년부터 세 번의 도전 끝에 지난 2011년 7월 6일 열린 제123차 IOC 총회에서 과반 표를 획득하며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이번 올림픽은 평창에서 개·폐회식과 대부분의 설상 경기가 열리고, 강릉에서는 빙상 종목 전 경기가, 그리고 정선에서는 알파인 스키 활강 경기가 펼쳐진다.


이희범 위원장은 신년 초 “평창올림픽은 참가 국가와 선수단 및 메달 등 모든 면에서 가장 큰, 지구촌 최대 규모의 겨울 스포츠 축제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전통을 가미한 가장 문화적이고, 가장 IT적인 올림픽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사회 통합적 유산’ 창출의 계기로 활용


평창올림픽의 슬로건은 ‘하나 된 열정(Passion. Connected.)’이다. 모두가 하나 된 열정으로 동계 스포츠에 대한 전 세계인의 공감을 연결하고, 언제 어디서나 모든 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동계 스포츠의 지속적인 확산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간다는 뜻을 담고 있다. 아시아라는 잠재력이 큰 새로운 무대에서 세계의 젊은 세대들이 함께 동계 스포츠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평창과 대한민국에 지속 가능한 유산을 남길 평창올림픽에 기대를 건다.


또한, 이번 평창올림픽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 통·번역 기술을 적용해 언어장벽 없는 올림픽을 실현하고,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및 관련 융·복합 산업,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한다. 정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가 전 국민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 통합적 올림픽으로 치르겠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대회 개최에 대한 사회적인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수단으로 올림픽 유산(대회 개최 준비 및 개최 과정을 통해 축적된 유·무형의 자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올림픽 개최가 가져오는 사회 통합, 지역 발전 등 선순환적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문체부 등 관계 기관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해 공감과 치유, 상생과 협력, 지역 혁신, 평화와 화합 등 4개의 핵심 추진 전략과 21개 세부 과제를 도출해 냈다.


우선 정부는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소외계층과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올림픽을 추진한다. 자원봉사자와 성화 봉송 주자에 사회적 소외계층을 참여시키고, 공공기관·기업의 사회 공헌 사업과 지자체 예산을 활용해 다양한 경기 관람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민 모두 참여하는 공감과 치유의 올림픽


그리고 평창올림픽을 국민들의 사회 통합 인식을 높이는 기회로 활용한다. 패럴림픽을 계기로 대회 개최도시(강릉·평창·정선)의 숙식업소와 공중화장실의 장애인 접근성을 개선하고, 패럴림픽 개최 전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2018년~2022년)을 발표해 사회 통합에 대한 정부 의지를 내세웠다.


정부는 사회적 소외계층의 참여와 더불어 평창올림픽과 사회적 경제 및 지역경제간의 연계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대회 기간 중 팔도장터명품관을 운영해 중소기업·전통시장 등의 우수제품을 판매·홍보하고, 사회적경제상품관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판매와 사후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시도의 날’ 행사를 개최해 지역별 홍보관 운영, 대회 집중관람 진행 등을 통해 개최지역 외의 16개 시도가 함께하는 장을 마련한다. 또한, 대회 준비와 운영 과정에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과 지역음식(로컬푸드)을 활용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이 대회 라이선싱 제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후원(스폰서) 기업과 협조해 사회적 경제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올림픽 개최지들의 사후 활용과 비용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것에 대비해, 정부는 지역이 지속적해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 강원도 등 관계기관 특별전담팀을 통해 대회시설 사후활용방안을 모색하고, 고용부의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사업을 통해 대회시설 사후활용 일자리를 발굴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대회 후원사 중 사회공헌사업을 실시한 기업에 대해 ‘지속가능파트너’로 선정해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유도할 계획이다.






경기 종목


▹ 설상 7개 종목: 알파인 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프리스타일 스키, 노르딕 복합, 스키점프, 스노보드
▹ 빙상 5개 종목: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컬링
▹ 슬라이딩 3개 종목: 봅슬레이, 루지, 스켈레톤


경기장 안내


▹ 평창 마운틴 클러스터: 평창 올림픽 플라자,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 용평 알파인 경기장, 정선 알파인 경기장, 휘닉스 스노 경기장
▹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 강릉 올림픽 파크, 강릉 하키 센터,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 강릉 아이스 아레나, 강릉 컬링 센터, 관동 하키 센터



교통 안내


대회 기간 중 일반 차량에 대해서는 경기장 진입 및 주차가 통제된다. 이에 개인 차량을 이용해 경기장을 방문하고자 하는 관중들은 접근이 편리한 지점의 주차장에 주차한 후, 관중 셔틀버스를 이용해 경기장까지 이동해야 한다. 또한, 올림픽 기간 강릉지역은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는 것을 참고해야 한다. 때문에 경강선 고속철도(KTX)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셔틀버스가 연계되기 때문에 쉽게 경기장에 갈 수 있다. 모든 경기장은 알펜시아 올림픽 파크를 중심으로 30분 이내에 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