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5 (월)

  • -동두천 -7.0℃
  • -강릉 -4.2℃
  • 맑음서울 -7.8℃
  • 구름조금대전 -4.8℃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3.8℃
  • 맑음부산 -2.1℃
  • -고창 -4.1℃
  • 제주 0.1℃
  • -강화 -6.9℃
  • -보은 -6.6℃
  • -금산 -5.5℃
  • -강진군 -2.2℃
  • -경주시 -3.8℃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생활문화 일반

올림픽 도시, 예술과 디자인으로 꾸미다

평창과 강릉에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념 공공미술작품 설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황현산)와 함께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를 기념해 평창올림픽플라자 개·폐회식장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 공공미술 작품 하나 된 우리(Connected one)’바람에 몸을 맡기고(Leaning into the Wind)’를 각각 선보였다.

이번 공공미술작품은 평창문화올림픽 공공미술 프로젝트 예술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예술가(단체)의 작품이다. ‘평창문화올림픽 공공미술 프로젝트 예술가 공모는 문체부와 문예위 공동 주최로 2017210일부터 39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예술가와 예술단체 등 71개 지원팀() 2()이 최종적으로 선정됐다.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회식장에 설치되는 하나 된 우리(Connected one)’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교수인 문주(Moon Joo)와 영국 벨파스트 예술대학(Belfast School of Art)의 순수미술과 교수인 랄프 샌더(Ralf Sander)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하나의 선이 오륜기의 다섯 가지 색을 중심으로 규칙성을 가지고 회전하면서 전개되다가 바닥에 오륜기를 만들어 내는 형태로 되어 있다. 이는 5대륙의 사람들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표현하고, 모두 어우러져 더 큰 하나가 됨을 의미한다.

강릉 아이스아레나에 설치되는 바람에 몸을 맡기고(Leaning into the Wind)’는 국내의 대표적인 조각 작가인 이용백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문화적 차이를 넘어선 통합 상징 문자인 픽토그램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올림픽이 주는 감동은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넘어서려는 인간의 의지와 노력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평창 동계 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강릉시, 평창군과 함께 평창·강릉 버스터미널을 이용하기 편하고 다시 찾고 싶은 장소로 만들기 위해 공공디자인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버스터미널은 지역의 이미지와 접근성을 결정짓는 중요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평창과 강릉의 버스터미널들은 운행정보 등 안내표시가 부정확하고 외부에서 터미널을 찾기가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문체부는 201612, 공모를 통해 김주경(오우재건축사무소) 씨를 총괄디자이너로 선정하고 민병걸 교수(서울여자대학교), 강릉시, 평창군 등 해당 지자체, 버스터미널 사업주와 소통하고 협조해 버스터미널 4곳을 개선했다.

1977년과 1990년부터 운영되어 온 평창 버스터미널(횡계, 장평, 진부)은 외국인을 포함한 버스터미널 사용자들이 쉽게 찾아와 버스를 이용하고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옥외간판과 안내표시를 개선하고 대합실·매표소·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사용자의 요구에 맞게 재배치했다. 누구나 편안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의 디자인도 변경했다.

1995년부터 운영되어온 강릉 버스터미널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관광지로서 국내외 방문객이 일평균 7,000여 명이 이용하는 곳이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처음 찾아오는 방문객들도 시외버스와 고속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표시를 개선하고 불법 옥외광고를 정비했다. 또한 버스의 출·도착 시간과 매표 정보 등을 알리는 운행정보표지판을 디지털전광판으로 교체해 정보 전달력을 높였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공공디자인은 우리의 일상적인 공간에 공공성과 심미성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위해 강원·평창 지역을 방문하는 내·외국인들이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편하고 즐겁게 버스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