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맑음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2.1℃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5.6℃
  • 흐림대구 20.8℃
  • 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4.3℃
  • 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18.6℃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3.8℃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평창선수촌에서 올림픽 휴전벽 제막과 서명 행사 열려

올림픽 이상을 실현하는 ‘평화올림픽의 약속’

올림픽 휴전 원칙을 지지하고 평화올림픽을 약속하는 상징적인 의미로 평창선수촌에서 평창올림픽 휴전벽 제막과 서명 행사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5() 오전, 평창선수촌 라이브사이트 무대에서 도종환 문체부 장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이희범 조직위원장, 유엔난민기구(UNHCR) 이엑 푸르 비엘 서포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올림픽 휴전벽 제막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도종환 장관은 스포츠는 평화, 대화 그리고 화해를 촉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 오고 있다이 휴전벽이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해 평화롭고 더 나은 세상을 건설하는 소중한 상징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화의 다리 만들기(Building Bridges)’라는 제목의 평창올림픽 휴전벽을 소개하며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여하는 한 분 한 분의 올림픽 가족(패밀리), 미디어, 관중 여러분이 올림픽을 계기로 지구촌 곳곳에서 갈등과 분쟁으로 점철된 벽을 허물고 소통, 화해, 화합, 평화의 다리를 만들어 가는 주인공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휴전벽 제막행사에 이어서 주요 참석자와 함께 평창의 대관령중학교 크로스컨트리 스키 꿈나무 학생들이 평화올림픽의 약속으로 휴전벽에 직접 서명하는 행사도 이어졌다.

평창올림픽 휴전벽은 대회기간 동안 선수들의 서명으로 장식된다. 대회가 종료되면 평창 올림픽 플라자와 강릉 올림픽 파크에 각각 전시되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를 기념하고 올림픽 휴전 정신을 기리는 유산으로 남게 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