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4.4℃
  • -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4.5℃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0.5℃
  • -고창 -3.7℃
  • 제주 0.6℃
  • -강화 -4.3℃
  • -보은 -3.3℃
  • -금산 -3.2℃
  • -강진군 0.5℃
  • -경주시 -1.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동경 2·8 독립선언 선포 제 99주년 기념식 개최

3·1운동의 기폭제가 되었던 동경 2·8독립선언 선포 99주년 기념식이 재일본한국 YMCA(이사장 이청길) 주관으로 2811시 재일본한국 YMCA 한국문화관에서 개최된다고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가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심덕섭 국가보훈처 차장을 비롯해 이찬범 주일대사관 총영사, 광복회원, 애국지사 유가족, 재일 민족단체장, 유학생 대표, 일본 시민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국가보훈처 차장과 주일 총영사 기념사, 2·8독립선언낭독, 광복회 부회장·재일민단 부단장의 치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8독립선언은 항일 학생독립운동의 최고봉으로 재일 한인유학생들이 임시로 결성한 <조선청년독립단> 명의로 최팔용·송계백·김도연·김상덕 선생 등 11명의 대표위원이 서명하고, 재일 한인유학생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1928일 동경 한복판에서 조국독립을 세계만방에 선포한 사건이다.

2·8독립선언은 국내 3·1운동의 도화선이 되었고, 1920년대 청년·학생의 항일투쟁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으며, 국내외에 수많은 독립운동단체가 조직되고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되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항일 독립운동의 불씨를 지폈다.

심덕섭 국가보훈처 차장은 2·8독립선언 등 일본에서도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일본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기념식에서 2·8독립선언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에 깊은 존경심을 표하고, 이봉창의사 투탄의거지, 2·8독립운동 만세지, 탄신 110주년을 맞이한 윤봉길의사 순국비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2·8독립선언 기념식을 시작으로 독립운동의 의미를 계승·발전시켜나가기 위해 13개국에서 열리는 37여 개의 국외 독립운동 기념행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