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 -동두천 2.0℃
  • -강릉 5.3℃
  • 서울 3.8℃
  • 대전 6.1℃
  • 대구 7.1℃
  • 울산 9.0℃
  • 흐림광주 9.1℃
  • 부산 10.4℃
  • -고창 7.6℃
  • 구름조금제주 12.4℃
  • -강화 1.8℃
  • -보은 4.2℃
  • -금산 5.1℃
  • -강진군 9.8℃
  • -경주시 8.0℃
  • -거제 11.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지자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지 선정

도시 인프라에 정보통신 기술 결합, 안전 및 관리 효율성 향상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방범·교통 등 단절된 각종 정보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계·활용하고,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2018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대상지로 서울시·제주도 등 12개 지자체를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선정 12개 지자체는 서울시·제주도 외 용인시, 남양주시, 청주시, 서산시, 나주시, 포항시, 경산시, 고창군, 마포구, 서초구 등이다.



지난 1월부터 실시한 공모에는 전국 33개 지자체가 참여했으며, 선정된 지자체는 사업비 12억 원 중 6억 원을 각각 지원받게 된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교통·환경·에너지·수자원 등 각종 도시 인프라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활용하는데 핵심 역할을 하는 기반 소프트웨어로 고가의 외국산 플랫폼 수입을 대체하기 위해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됐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이 지자체에 적용되면 방범·방재·교통 등 도시의 주요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도시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보다 편리한 스마트시티로 운영될 수 있게 된다.

또한, 국토부가 경찰청·소방청 등과 협력하여 2016년부터 개발한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어린이, 치매노인 등) 지원 등 5대 안전망 연계 서비스도 함께 보급된다.

이는 112·119 등 국가 안전재난 체계가 개별 운용되어 긴급 상황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자체와 112· 119·사회적 약자(어린이, 치매인 등) 보호를 위한 정보시스템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으로 연계되어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단축 등 국민안전 서비스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예로 상황 발생 시 핵심 수단인 폐쇄회로 텔레비전(공공기관 85만 대)는 대부분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음에도 경찰·소방 당국과의 협업체계가 부재하여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토부 정경훈 도시정책관은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에서는 미래기술로 불리던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가상현실(VR)·증강현실(AR)·5세대 이동통신(5G) 등이 짧은 시간에 상용화되어 대부분의 제품에 적용되고, 음성인식과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홈·자율주행차 기술의 놀라운 발전을 보여줬다, 향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활용한 연결성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차·드론·스마트홈 등이 도시 내에서 원활하게 운용될 수 있도록 지능화된 도시기반 조성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