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30.4℃
  • -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33.3℃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9.7℃
  • -고창 28.9℃
  • 제주 29.0℃
  • -강화 27.4℃
  • -보은 28.7℃
  • -금산 30.6℃
  • -강진군 28.4℃
  • -경주시 29.2℃
  • -거제 28.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전통공예의 미美 탐구 시리즈1-소반전 개최



한국문화재재단은 4월 18일(수)부터 5월 20일(일)까지『전통공예의 미美 탐구 시리즈 1 – 소반전』을 개최한다. 한국문화재재단은 2018년, 한국 전통 공예의 본질을 이해하고 올바른 계승을 위해 「전통 공예의 미美 탐구」 시리즈를 기획하고, 그 첫 번째로 「소반전」을 개최한다. 전통 소반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탐구하고 널리 알리고자 하는 자리이다.


소반은 오랫동안 우리의 조상들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였고, 지금도 우리에게 가장 친근한 공예품 중 하나이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여러 구의 소반을 비치하는 것이 일상생활이었다. 하지만 현대에 이르러 생활양식의 변화로 소반의 수요가 급속히 감소하였고, 소반을 제작하던 소반장도 거의 단절 상태에 이르게 되었다. 그러나 이렇게 열악한 상태에도 묵묵히 소반을 만드는 장인들이 있다. 


이번 전시에는 이런 장인들이 대거 출품하였다. 故이인세 선생과 그의 아들 이종덕 선생을 비롯하여 김춘식, 박명배, 정수화, 권우범, 김의용, 박강용 등 무형문화재 8인이 출품하고, 김동수, 임영율, 정상길 등 전통공예가 3인도 함께 출품한다. 또한 소반을 활용해 현대작품을 만드는 이건무, 백은, 하지훈, 류종대 작가도 전시에 참여하였다. 이 외에도 조선시대 소반 이십여점도 함께 전시되어 전통 본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전시기간 중 성인을 대상으로 한 소반만들기 체험프로그램과 디렉터 박영규 교수의 강연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와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앞으로도 「전통 공예의 미美 탐구」 시리즈를 꾸준히 기획하여 전승공예의 보존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