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흐림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5.1℃
  • 맑음제주 15.0℃
  • 흐림강화 4.2℃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문화

씨름, 유네스코 무형유산 사상 첫 남북 공동 등재

24개 위원국 만장일치 결정 “사회적·문화적 의미서 공통점 있어”
한국 20번째·북한 3번째 유산, 명칭은 ‘씨름, 한국의 전통 레슬링’

한반도 고유의 전통놀이인 씨름이 처음으로 남북 공동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됐다. 정부는 26(현지시간) 모리셔스 포트 루이스에서 열린 제13차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씨름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남북 최초 공동 등재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식 명칭은 씨름, 한국의 전통 레슬링(Traditional Korean wrestling, Ssirum/Ssireum)’. 남북은 아리랑과 김장문화(김치 만들기)를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보유 중이나 각각 시차를 두고 대표목록에 이름을 올려 공동 등재는 아니었다.

 

 

모리셔스에서 열린 위원회에서는 당초 일정보다 앞서 긴급안건으로 남북 씨름의 공동등재를 상정한 뒤 24개 위원국의 만장일치로 이를 결정했다.

 

위원회는 남북의 씨름이 연행과 전승양상, 공동체에 대한 사회적·문화적 의미에서 공통점이 있고 평가기구가 남북 씨름을 모두 등재 권고한 점을 고려해 전례에 없던 개별 신청 유산의 공동등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나라는 대한민국의 씨름(Ssireum, traditional wrestling in the Republic of Korea)’,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씨름(Ssirum(wrestling)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이라는 명칭으로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했다.

 

회의에서 이병현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대사(왼쪽부터),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북측 대표단의 장명호 민족유산보호지도국 국장이 등재 확정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20163월 등재 신청서를 제출했고, 북한은 201612월 에티오피아에서 개최된 제11차 무형유산위원회에서 등재하고자 했으나 정보 보완판정을 받아 작년 3월 신청서를 수정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오드레 아줄레(Audrey Azoulay) 유네스코 사무총장을 만나 씨름의 공동 등재를 논의했고 남북 정부는 각각 아줄레 사무총장에게 공동 등재 요청 서한을 제출했다.

 

 

름은 대한민국의 20번째 인류무형문화유산이다. 우리나라는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2001)을 시작으로 판소리(2003), 강릉단오제(2005), 강강술래·남사당놀이·영산재·제주칠머리당영등굿·처용무(2009), 가곡·대목장·매사냥(2010), 택견·줄타기·한산모시짜기(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제주해녀문화(2016)를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했다.

 

북한은 씨름의 등재로 인류무형문화유산이 아리랑(2014), 김치 만들기(2015)를 포함해 3건으로 늘었다. 씨름은 명절이나 축제 기간에 열리며 약간의 공간과 모래만 있으면 나이를 불문하고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학교 교육과 지역 공동체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전승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공동등재는 문화재청, 외교부와 씨름협회간 협업을 바탕으로 우리 정부가 북한과 유네스코와의 협력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의 남북 문화유산 교류에도 새로운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