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흐림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20.0℃
  • 맑음제주 20.5℃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해양오염 방제 현장으로 돌아온 해양경찰 퇴직 공무원

대규모 기름저장시설 방제 훈련 등 활동 확대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해양오염 방제업무 경력을 가진 퇴직공무원 7명을 해안방제기술 전문위원으로 추가 위촉했다고 21일 밝혔다. 

신규 위촉 위원들은 중부·동해·서해·남해 4개 지방해양경찰청에 각각배치됐다. 이로써 기존 전문위원을 포함해 총 11명의 퇴직공무원이 방제기술 도우미로 활동하게 됐다. 이들은 해양오염 발생 시 해안특성, 해안방제 접근 방법, 방제 관련 민감 정보 수집 등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여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지자체 공무원, 국민방제대, 방제업체 등을 대상으로 방제전문기술에 대해 조언을 하고 오염사고 발생 시 안전관리 등 현장지원에 나선다.



특히 지난해 경남 마산항의 한 물류센터에서 경유 295㎘가 유출되는 등 기름저장시설 오염사고에 초동 방제조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전문위원들은 대규모 기름저장시설 관계자를 대상으로 방제교육과 훈련기술도 지원한다. 중부지역에서 활동하게 된 한 전문위원은 “공직 기간 쌓은 방제 기술을 퇴직 이후에도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며 “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임택수 해양오염방제국장은 “전문위원들은 30년 이상 현장에서 익힌 방제 분야 경험과 전문성을 갖췄다”며 “이들의 오랜 기술이 현장 사고 대응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사혁신처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2018년부터 시행 중인 ‘해안방제기술 지도 사업’은 해양오염방제분야 전문성을 갖춘 퇴직공무원을 활용해 해안지역 현장조사와 방제기술에 대해 지도 업무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인천·군산·부산지역에서 4명의 전문위원이 해안지역 현장조사와 지자체 방제기술 상담 등 연간 250회 활동을 실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