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9.4℃
  • 연무대전 11.4℃
  • 맑음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3.8℃
  • 연무광주 11.7℃
  • 연무부산 12.6℃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6.7℃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한원석' 기자의 전체기사

교육부 ‘모두를 포용하는 사회,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 정부가 내년부터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저소득층 유아에게 월 10만원의 유아학비를 추가로 지원한다. 내년 2학기 고등학교 3학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이 실시된다. 또 사립학교 교원에게도 국공립학교 교원과 동일한 징계기준을 적용하는 등 교육비리에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12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모두를 포용하는 사회,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을 주제로 ‘2019년 업무계획’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업무보고에서 교육부는 ‘교육부 혁신 및 교육신뢰도 제고’와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평등한 출발선 보장’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현장의 신뢰도 제고 우선 교육부는 시험지 유출 등 비위가 발생할 경우 사립학교 교원에게도 국공립학교 교원과 동일한 징계 기준을 적용하는 등 징계를 강화한다. 교육부·교육청의 교원징계 요구를 이행하지 않는 사학법인에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도 내년에 시행한다. 교육부와 사립학교(법인)와의 유착 가능성은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취업제한 대상을 ‘사립초중고와 사립대 무보직 교원’까지 확대한다. 퇴직 공직자의 부실 사립대 총장 취업제한기간을 3년에서 6년으로 확대해 교육부 퇴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