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5.9℃
  • 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0.4℃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1℃
  • 흐림강화 5.1℃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여행/뷰티/건강/맛집

이달의 베스트 드레서 발효공학박사 한영용 교수

누구나 자신에게 맞는 드레스코드가 있다. 유행을 입지 않고 개성을 입고, 패션에 대한 안목을 나누며 패션의 역사를 쓰는 사람 그들이 바로 진정한 패셔니스타다. 이달의 베스트 드레서는 발효공학 박사 1호이며 보주박물관 관장, 미슐랭 선정 간장게장 맛집 큰기와집 대표인 한영용 교수를 소개한다.

 


시원한 바람을 안는 우리 모시한복

한 교수는 성균관에서 공부하는 유생들이 입는 여름옷, 흰 모시한복을 입고 구름이 둥실 뜬 파란 하늘 아래 한옥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머리에는 죽립과 유건을 번갈아 썼다. 옷은 바람이 들어가기 위해 뒤쪽의 폭은 터졌고, 앞의 폭은 성현의 예를 갖추기 위해 절을 할 수 있도록 넓게 만들었다. 폭이 넓은 또 다른 이유는 바람이 들어와 땀을 식히고 나가도록 하기 위해서다. 우리 옷 모시한복은 자연그대로의 아름다움을 나타내며 더욱 빛날 것이다.

 

 

그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어머니가 직접 한 땀 한 땀 지극정성으로 지어주신 한복을 입기 시작했으며 무려 500여벌에 달한다. 한복을 갖춰 입으면 행실이 조심스러워진다. 요즘 한복 대여소가 종로, 인사동, 북촌을 중심으로 80여군데가 있다. 그는 한복에 대해서 짧게 한마디를 건넸다. “한복체험의 기준이 즐기고 재미만 추구하지 말고 우리 문화체험도 중요합니다. 정해진 시간 동안 왕과 왕비가 되어 격식을 갖춰 옷을 입고 더워도 참을 줄 알고 기념으로 만든 옥좌에서 사진을 찍는다면 영원한 추억이 될 것입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