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7.6℃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5.6℃
  • 맑음대구 6.9℃
  • 구름많음울산 9.9℃
  • 구름많음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조금고창 4.3℃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6℃
  • 흐림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6.0℃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박혜숙' 기자의 전체기사

서해해경 아카이브’ 사라지는 항·포구 '안좌도 읍동,복호항' (대한뉴스김기준기자)=전남 신안군 안좌도는 천사대교에 의해 연륙된 암태, 자은, 팔금, 안좌도 중 가장 남쪽에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신안군 전체의 지리적 측면에서는 중앙부에 위치한다. 안좌도의 서쪽 방향으로 비금, 도초도가 있고, 서남쪽에는 하의, 신의, 장산도(면)가 자리한다. 북쪽까지 하면 모두 8개 면의 중심부다. 이 때문에 안좌도는 예전부터 해상교통이 발달했고 무려 12개의 여객선 운항 및 어민선착장이 있었다. 현재도 이 섬의 북쪽과 남쪽의 항구에서는 여전히 여객선이 운항된다. 신안군의 많은 항·포구가 연륙 및 연도교 건설로 쇠퇴했지만 안좌도는 비교적 여객운송의 기능을 현재까지는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섬 북쪽에 위치한 읍동(안좌)선착장에서는 목포 북항과 비금·도초도를 연결하는 여객선이 하루 6회 운항되고 있다. 또한 섬 남단의 안좌복호여객터미널에서는 목포항과 하의, 신의도 및 주변 도서를 운항하며, 신의 방면의 경우 밤 10시가 넘은 시간까지 배편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안좌도 주변 섬들에 대한 연도교와 연륙교 건설이 예정돼 있어 이 같은 여객선 운항도 오래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제시대에 쌀 생산을 늘리려고 간척사업을 크게 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