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6.6℃
  • 흐림서울 28.2℃
  • 대전 23.9℃
  • 대구 21.2℃
  • 울산 21.4℃
  • 흐림광주 21.5℃
  • 부산 22.4℃
  • 흐림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5.7℃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그때 그 시절

농촌마을에 설치된 공동목욕탕 (62. 9. 2)


신체를 청결하게 하는 목욕이 위생관리의 중요한 요소로 인식되면서 60년대 초 농촌에도 공동목욕시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를 반영하듯 문짝에 건강이라고 써져 있다. 이후 새마을운동을 거치면서 공동목욕시설이 활발해지고, 오늘날 우리의 목욕문화는 피로를 풀고 위생을 관리하는 것은 물론 가족들과 함께 편하게 쉬는 공간으로까지 발전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여전히 취약한 계층이 증가하면서 목욕 등 기본적 삶의 질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이에 최근에는 취약계층 이동 목욕서비스나 취약지역에 작은목욕탕 설치 등의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