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Tow People of Korea

자유 대한민국의 자화상

빈 깡통이 요란한 법이다. 세계가 민족주의와 부국 강성주의로 치닫고 있는 마당이지만 대한민국은 외교도 안보도 경제도 어느 것 하나 벗어날 출구가 보이질 않는다.


온 국민이 하나로 똘똘 뭉쳐도 힘겨운 상황에서 국민 정치는 두 패로 갈라져 버렸다. 광화문 일대에서는 수백만 명이 한자리에 모여 문재인 정부를 향해 조국 사수와 조국 하야를 외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 군중의 내면은 정치적 의도뿐 아니라 이념과 사상적 이데올로기마저 한데 뒤엉켜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외국인에게 바람 잘 날 없는 대한민국의 자화상을 그려내고 있다.


건국 이후 장관 한 명의 인선과 등용을 놓고 이렇게 나라가 시끄럽고 국민이 두 쪽으로 갈라진 적은 없었다. 보수 측 국민은 ‘국법을 어긴 인사가 이 나라 법치를 이끌어가는 법무부 장관에 내정되었다’라는 것을 놓고 조국 하야를 외치며 문재인 정부의 퇴진을 주창하며 불만을 내쏟고 있다.


진보 측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검찰개혁에다 조국 장관만이 검찰개혁의 적임자임을 내세웠는데 일명 그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하야시킨 촛불 혁명의 주체들로 주목받고 있다.


문제는 사태를 놓고 그동안 함구를 해 왔던 문 대통령이 “국민은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민중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은 시위를 국론분열로 보지는 않는다”는 의견을 내놓으면서다.


대통령의 이 말 한마디가 촛불 민심보다 더 큰불을 당겼다. 그동안 국가의 현실을 우려하며 하루빨리 나라가 안정을 되찾아 민생경제가 좋아지기만을 바랐던 중도 측 국민이 현 정부를 성토하며 보수 측 목소리에 힘을 더해 가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들은 법치가 소멸된 작금의 비상시국 사태에 수습은커녕 ‘아이들은 싸우면서 자란다.’라는 듯한 대통령의 방임적 발언에 분노를 터뜨리며 현 정권에 대한 불신과 성토를 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이들은 대한민국이 우방으로부터도 고립되고 북한 핵 위협이 점차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생경제마저 도탄에 빠져 있는 현실을 헤아리지 못하고 있는 정부와 국회를 향해서도 분노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는 모습이다.


중도 측의 한 인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도 김영삼 대통령의 아들도 각종 비리와 불법이 드러나 옥살이를 했다.”라면서 “조국이란 사람이 뭐 그리 대단한 인물이기에 그 가족들의 검찰수사과정에 대통령과 집권당 정치인 모두가 나서 그를 지키려고 한 것”인지를 묻고 있다.


또한, “검찰과 사법부에까지 외압 성 발언을 가하는 모양 세를 만들어 가고 있는 초유의 사태와 그 연유가 무엇”인지를 묻고 있다.


본보 기자의 현장 취재결과, 다수 국민의 바람은 ‘속히 나라가 삼권분립의 법치를 되찾아 정치·외교·안보가 안정되고 민생경제가 안정되길 바랄 뿐 그 이상을 바라는 게 아니었다’는 점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의 수장으로서 통찰해야 할 일은 ‘정치에 반대의견을 내는 사람들 또한 이 나라 국민이라는 것과 그들의 목소리도 겸허하게 경청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주권을 국민이 가진 이 나라 대한민국은 오늘의 홍콩이 아니기 때문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