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6℃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8.0℃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3℃
  • 구름조금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국방부, 신 통합공항이전사업 첩첩산중

- 군위군 ‘법대로 해 달라’에 국방부 뒷짐
- 불똥, 이철우 도지사 리더십 부재로 이어져

URL복사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이 국방부와 당해 지자체간 최종후보지선정과정을 놓고 마찰을 빚으면서 한 발 자국도 뗄 수 없는 딜레마에 빠졌다. 대구 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사업은 총9조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사업이다.


국방부가 ‘의성 비안 군위 소보’를 최종후보지로 발표를 한 이후 군위군이 반발하며 ‘법대로 해 달라’는 메시지를 띄웠으나 정작 국방부는 급할 것 없다는 태도로 뒷짐만을 지고 있어 빈 공항 부지를 활용 사업계획을 세워야 하는 대구시가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특히,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경우도 군위와 의성 두 지역 단체장과 머리를 맞대 난제의 실타래를 풀어야 하나 ‘두 지역민심의 불똥이 자신에게 뛸까 극히 몸을 사리고 있다’는 도민의 비난과 질책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1일,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한 주민투표가 군위와 의성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실시돼 찬성률과 참여율을 합산한 투표결과에서는 공동후보지인 의성 비안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방부는 자신들이 만든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자료집’에서 밝힌 ‘이전부지 선정절차’를 규정대로 이행을 해야 했으나 일방적으로 ‘의성 비안 군위 소보’를 최종후보지로 발표를 한 것이 화근을 낳았다.


군위군은 국방부가 ‘의성 비안 군위 소보’를 최종후보지로 선정됐다는 발표가 나온 직후 후보지선정에 있어 제 규정의 절차를 어겼다고 강력 반발하며 ‘법적대응을 불사 하겠다’고 나섰다.




앞서 군위군은 투표결과와 관계없이 국방부에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이전 예정지로 유치신청을 한 바 있다.


국방부는 군위군의 반발수위가 높아지자 군 공항이전의 주체라는 사실마저 잊은 듯 ‘대구시·경북도와 군위군·의성군이 협의해서 최종후보지를 선정해 달라’며 뒷짐만을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신 통합공항이전사업 전반에 적색등이 켜졌다.


한편, 현재 대구국제공항은 민간과 K-2공군기지간 활주로를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국제공항으로서 부지가 협소하고 도시민의 소음공해문제가 대두되면서 신 통합공항이전 사업의 첫발을 뗀 상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