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8.0℃
  • 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3.7℃
  • 맑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4.3℃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2.5℃
  • 맑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2.2℃
  • 맑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6선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 김진표 불출마로 양보


여야 통틀어 21대 국회 최다선(6)인 더불어민주당의 박병석(68·대전 서구갑) 의원이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20대 국회 전반기 의장 경선에서 정세균, 문희상 후보에 이어 3위에 머물렀고, 후반기 경선에서는 문희상 후보에 패했던 박 의원은 당내 경선 '삼수' 끝에 입법 수장에 오르는 영예를 안게 됐다.

 

박 의원은 대전고, 성균관대를 나와 중앙일보에 입사해 홍콩특파원과 경제부장을 지냈다.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1999년에는 고건 서울시장 시절 정무부시장을 지낸 뒤 200016대 국회에 입성해 대전에서 내리 6선을 했다. 201219대 국회 전반기에는 국회 부의장을 맡았다.

 

그는 이번 총선 당선 직후 인터뷰에서 "21대 목표는 싸우지 않고 일하는 국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국회 개혁이 목표"라고 말한바 있다

 

민주당이 맡을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를 놓고 박 의원과 추대 협의를 벌인 김진표 의원은 후보등록 마지막날인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고민 끝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배너